82년생 김지영 : 나대, 막 나대!

82년생 김지영 : 나대. 막 나대!

 

 

 

82년생 김지영의 삶은 고단했다. 그랬다.

남아선호, 유리천장, 육아전쟁 등...

 

 

 

 

"나대, 막 나대!"

 

마지막에 김지영이 작가라도 되지 않았다면

답답하고 속터져 죽을뻔했다.

 

 

 

 

 

이미지 맵

블라 블라

새로운거 먹어보기, 여행가기를 매우 좋아합니다 (ㅎㅂㅎ) /

    '즐기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   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14개 입니다.

    *

    *